서구청소년이야기2017.10.10 23:52


서구 청라호수공원에서 열린 애인 어울림 문화마당 마지막날 후기!


다음날까지 애인어울림문화마당 공연이 이어졌는데요.

첫날과는 다른 날씨로 황사가 무척 심하고 저녁에 비소식도 있어서 가야되나 말아야 되나 고민에 빠졌지만 멋진 공연을 보고 싶은 마음을 이기지 못하고 마스크와 우산을 챙겨서 청라 호수 공원 음악당으로 갔답니다.



비가 오면 악기들이 무리가 가기 때문에 순서를 바꾸어서 진행하고 곡수도 12곡에서 5축소 진행되었는데요 그래도 오케스트라의 연주는 언제들어도 앙상블의 조화가 휴식의 시간으로 만들어주고 푸근한 소리로 감싸 안아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코디언의 합주와 드럼의 합주가 인상적이었는데요 특히 아코디언은특이한 음색이 심금을 울리는 것 같았습니다.



이번에도 두 번째 순서 전에 사회자가 소개한 분은 구청장님이십니다.

구청장님은 서구를 위해서 청라역7호선과 복합쇼핑몰 유치를 위해서 힘쓰시겠다고 약속하시며

에인 어울리문화마당 두번째 인사를 마무리하시네요.^^



첫째 날은 어린이 합창단 이었다면 둘째 날은 어른 합창단입니다.

"서구 구립 합창단" 다른 구립 합창단은 대부분 여성으로 구성 되어 있는데 서구는 혼성으로 되어있다.


솔로의 베이스 파트의 목소리는 웅장하고 지휘자의 박력 넘치는 지휘와 최선을 다해 무대에 선보여준 합창단도 너무 멋졌습니다.



아빠와 아들 둘이 밴드를 만들어 연주 활동을 하는 팀이 공연을 시작했습니다.

하고 싶은 일을 찾는게 참 어려운 일인데 건반을 치는 큰아들 중3, 드럼과 싱어를 맡은 작은 아들 중1, 나와 같은 중1이 이런 큰 무대에서 공연을 하는 모습을 보니 뭔가 신기한 기분이 들었는데요.


전체를 이끌어가는 아버지와 묵묵히 박자를 잡아주며 추임새를 넣어주는 든든한 형이 있어서 부자밴드가 더 멋지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졌으면 하는 응원의 마음이 생겼습니다.^^





테너 2명, 베이스 2명으로 구성된 퓨전 성악 파마안싱어즈의 무대입니다. 

트럼펫 연주와 함께 해서 남성과 트럼펫의 힘있는 소리와 화려함까지 멋진 앙상블이었는데요.


비가 오고 있는 상황인데도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과 리더의 말솜씨로 앵콜를 외치게 되었답니다.



애인어울림문화마당 마지막 날은 존재의 이유 등 가수 김종환씨의 공연이 이어졌는데요.

허스키한 목소리의 김종환씨가 아름다운 청라국제도시의 밤을 적셨습니다.



비가 보슬보슬 왔다가 안왔다가 계속 좋지 않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끝까지 자리를 지켜준 매너 를 지켜주었습니다.


청라호수공원엣 열리는 애인어울림문화마당 공연의 소식을 플렌카드로 보게 되어서 알게되었는데 이런 다양한 음악 장르를 한자리에서 감상 할 수 있다는 게 너무 감사하고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다음번 문화마당은 어떤 것들이 준비 되어 있는지 궁금하고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서동이 노을노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