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뉴스스크랩2018.02.13 14:27



인천시 서구 2월 13일 뉴스 '서구에서는 어떤 일이?'



2018년 2월 13일, 인천광역시 서구의 소식을 전해드릴 서구청 블로그 지기입니다^^


2월 13일, 오늘은 서구에서 어떤 새로운 소식이 있을까요?



제목

언론사

 서구, 경인지방통계청과 ‘지역통계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경기매일신문

 서구-경인통계청, 지역통계 활성화 제반기술 지원 상호 협력

 신아일보
 서구-경인통계청, 지역통계 활성화  인천일보
 서구, 지역통계 개발 업무협약  일간경기

 서구-경인통계청, 통계 개발 협약

 현대일보

 서구 특화 통계개발로 맞춤형 정책 추진  기호일보

 지역맞춤형 특화통계 개발 탄력

 전국매일
 서구-경인지방통계청, 지역통계 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내외일보
 서구, 2018 국가안전대진단 홍보 캠페인  시대일보

 서구, 국가안전대진단 홍보 캠페인 실시

 산경일보

 서구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 홍보 캠페인 실시

 아시아일보

 서구, 국가안전대진단 홍보 캠페인 실시

 서울일보

 서구원창동501협의회귀감

 경기도민일보

 서구 드림스타트 새내기 학부모 교실

 인천일보

 한밭산업(주) 설맞이 쌀 200포 기탁 서구 저소득층·사회복지시설 전달

 서울매일

 평생교육프로그램 수강생 모집

 수도권일보

 인천 서구 드림스타트, 초등 학부모 교실

 수도권일보

 “석유화학시설 환경문제 대책 마련을”

 시민일보

 합창교육

 경인일보



Posted by 서동이 노을노리


2015년 2월~4월까지 '국가 안전대진단' 기간입니다!


2015년 2월부터 4월 말까지는 '국가 안전대진단' 기간입니다. 시설·교통수단과 같은 하드웨어와 법령·제도·관행 등 소프트웨어를 포함한 우리 사회의 모든 안전 분야에 전국적인 안전점검을 시행합니다.

​​




★ "국가안전대진단"이란?

이번 '국가 안전대진단'은 국민 참여형 안전진단으로 '안전신문고'를 통해 국민 신고를 활성화하고 민관합동 점검, 민간 전문업체의 위탁점검 등 민간분야의 참여를 활성화해 우리 사회의 안전 수준 제고와 일자리 창출, 안전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게 하는 것입니다.

​​

★ 안전신문고 개선​

안전신문고 앱을 2월 6일 출시해 언제 어디서든지 위험요인을 발견하면 바로 사진을 찍어 손쉽게 신고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아울러, 전문가 중심의 '기획신고'를 유도하고, 자원봉사단체와 협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집단지성을 활용하는 등 기존 공무원 위주의 하향식(Top-Down) 진단체계에서 국민들이 광범위하게 참여(Bottom-Up)하는 쌍방향 진단체계로 개선했습니다.

★ 전문가의 정밀진단

진단과정에서도 민간 전문가와 안전진단 업체 참여를 제도화하여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고, 진단결과를 통해 대대적인 공공투자와 민간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추진합니다.


그동안 공무원이 육안 위주로 점검해왔던 특정관리대상시설(21만개)은 안전진단업체에 점검을 위탁하거나, 공무원과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민․관합동점검단에 의뢰하는 방안을 도입합니다.


시특법상 1·2종 시설, 승강기, 어린이 놀이시설은 관련 법령에 따라 100% 민간 전문업체에 의해 진단을 실시합니다.


기업의 자율적인 안전투자 확대를 위해 모범기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기업의 자율적 재난관리시스템(BCP*) 구축 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합니다.

* BCP(Business Continuity Plan)

각종 재난과 재해로부터 기업활동의 연속성을 보호하기 위해 기업이 자율적으로 재해경감활동을 실시하고 소정의 인증절차를 거쳐 융자지원 등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

 

진단 결과, 보수 및 보강이 시급한 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추가 진단이 필요한 사항은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며, 상시 모니터링이 필요한 사항은 첨단 진단센서 개발 등 사안별로 차별화된 대응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입니다.


진단 결과 발생하는 대대적인 보수・보강 수요에 대해서는 공공투자는 물론 민간 투자를 통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진단 → 보수・보강 → 장비・기술 개발' 전 과정에서 민간의 참여와 투자를 촉진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안전산업 육성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 불합리한 적폐와 관행 척결

또한, 국가 안전 혁신에 걸림돌이 되는 불합리한 적폐나 관행 등 소프트웨어 분야의 진단도 병행하여 모든 안전 관련 법령과 제도의 적정성 등도 검토합니다.


공무원과 안전관련 학회·단체로 구성된 안전제도 개선 컨설팅단을 국민안전처에 설치하여 주요 산업현장을 직접 방문하고, 안전관련 워크숍과 박람회 개최를 통해 안전분야 애로 및 개선사항을 발굴하기 위한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22개 부처, 116개 법령에 중복・분산된 1만9천여 가지의 각종 안전 기준 및 규제들을 합리적으로 통합·정비합니다 






Posted by 서동이 노을노리